Home / Living / 전통 / 이벤트 / Kräftskiva, 스웨덴의 가재 먹는날

Kräftskiva, 스웨덴의 가재 먹는날

Photo by Patrik Svedberg / imagebank sweden se

북유럽의 여름 축제는 활발하다.  그동안 어떻게 참고 지냈나 싶을 정도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두 밖으로 나온 것 같다.  그중에 재밌는 것을 꼽으라면 난 주저 없이 kräftskiva를 꼽는다.  Crayfish party, 가재 파티인 이날은 8월 첫째 주 수요일이다.  전통적인 이유로는 가장 맛있고, 8월 말이 되면 가재 잡이 금지에 들어가기 때문이다.  우리가 먹을 가재와 고급 요리인 큰 바닷가재를 혼동하지 말라.  이것은 새우보다 좀 크고, 게보다는 작은 작은 가재다.  바닷물과 민물 가재 모두 같은 방법으로 조리한다.  약간의 소금과 맥주, 그리고 북유럽 Dill이 조금 들어간다.

0189_Carolina_Romare_imagebank_sweden_se

Photo by Carolina Romare / imagebank.sweden.se

스웨덴의 전통 풍습으로 스웨덴과 핀란드, 발틱 국가들 중 리투아니아와 라트비아는 이 전통을 알고 있다.  1500년경부터 전해온 이 전통은 귀족들만의 것이었다.  작은 바닷가재같이 생긴 Cryafish 또는 Crawfish는 값이 비싼 탓에 주로 귀족들의 식탁에만 오르곤 했다.  평민들은 가재를 통째로 다 먹을 수 없어서, 요리에 쓰고 남은 꼬리살로 소시지나 패티에 넣어서 먹었다.  시간이 흐르며 소비가 늘어나고, 일반 사람들도 가재를 먹을 수 있게 되면서 무분별한 포획을 막고자 1900년경 가재를 잡는 시기에 관한 법이 만들어졌다.  금어기를 피해 풍부하게 잡힌 가재를 두고 축제가 벌어졌고, 특히 스웨덴 서남쪽 Göteborg에서는 대규모의 호응이 있었고 전국으로 퍼져나갔다.  이 가재 파티는 정해진 명절같이 하루만 행해지는 것은 아니다.  가장 아름다운 북유럽의 8월 어느 날에도 파티는 열리며, 주로 친구, 이웃과 늦은 밤까지 함께한다.  백야의 영향으로 12시가 넘어도 떠있는 해를 볼 수도 있다.

같이 먹는 음식으로는 갓 구운 빵, 버섯 파이, 치즈, 샐러드 등이 있으며, 스웨덴의 오랜 전통인 뷔페 스타일로 제공된다.  한 잔을 뜻하는 Snaps가 빠질 수 없다.  보드카와 맥주는 필수다.  이 시기에 스웨덴을 방문하려면 Göteborg와 Bohuslän coast를 빼놓지 말라.  한동안 어떻게 먹는지 몰랐던 조개를 포함해서 가재와 알콜의 공격에 정신을 못 차릴 것이다.  평소 소심하고 조용한 것 같았던 스웨덴 사람들에게서 수천 년간 잠자던 바이킹의 야만성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알아야 할 말은 단 세개다.  Skål!, 스콜, 건배, 그리고 tack, 탁, 감사, 마지막으로 äta, 애따, 먹어.  그리고 주량이다!

 

by Luke

You may also like
북유럽의 백야를 더욱 즐겁게 해주는 Swedish Midsummer Strawberry Layer Cake (Midsommartårta)
북유럽의 Walpurgis Night, 발푸르기스의 밤, 새 봄을 맞는날
음악과 함께 즐기는 2017년의 북유럽 여름
8월의 북유럽은 신나는 록(Rock)과 함께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