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iving / 일반 / ikeahackers.net의 순진했던 브랜드 도용

ikeahackers.net의 순진했던 브랜드 도용

얼마 전 IKEA가 한 웹사이트 업체에 IKEA 브랜드 임의 도용에 대한 중지를 요청했다. 현재 사용 중인 도메인, ikeahackers.net에 포함된 IKEA의 무단 사용에 대한 법적 대응이었다. 이미 8년을 넘게 활발히 운영되던 이 웹사이트에 갑자기 IKEA가 움직임을 드러낸 이유가 궁금하여 관련기사들을 읽어 보았다.

01 01-2

(ikeahackers.net의 첫페이지와 소개하고 있는 IKEA 제품들의 활용법)2006년 IKEA의 열렬한 팬이었던 말레이시아 출신 여성 Jules Yap는 IKEA의 제품들을 활용해 실생활에 더 다양한 변화와 쓰임새로 얻을 수 있는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공유하기를 원했다. DIY 개념을 바탕으로 IKEA의 활용법을 선보이는 블로그로서 ikeahackers.net을 탄생시켰고, 8년이 흐른 지금 엄청난 수의 멤버와 방문자를 보유한 유명 웹사이트로 도약했다. Jules Yap는 꾸준히 사이트의 내용을 관리하고 홍보하여 차근차근 ikeahackers의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많은 IKEA의 소비자들에게 알렸고, IKEA의 제품들은 처음 시장에 나온 모습 이외에 ikeahackers.net의 다양한 변신을 통해 더욱 화제가 되었다. 그러나 소규모의 개인적 취미 블로그 수준의 모습에서 성공적인 비즈니스로 발전을 한 것이 문제의 발단이었다. ikeahackers.net과 IKEA와의 사업 관련성을 묻는 질문이 IKEA로 들려오기 시작했고, 많은 광고 수입을 거둬들이는 ikeahackers.net의 상업적 성공이 IKEA의 입장에서는 회사 브랜드를 무단으로 도용해 이익을 창출한 불법행위로 포착된 것이다.

ikeahackers.net의 회사 브랜드의 법적 보호가 없는 상황에서 IKEA의 주장과 권리는 당연한 현실이다. IKEA의 주장에 당황하며 그동안 쌓아온 자신의 웹사이트를 잃게 된 Yap는 웹사이트 이용자들에게 상황을 알리고 있다. IKEA의 팬인 한 개인이 운영하는 사이트임을 강조하며 당황스러움을 말하고 있다. 많은 ikeahackers의 팬들도 오히려 IKEA의 제품을 알리고 도움을 주는 사이트로서 IKEA에도 손해가 될 분쟁이라고 주장하지만, 필자 개인적으로 지켜보기에도 전 세계에서 엄청난 매출을 올리는 IKEA에게 과연 이 분쟁이 큰 영향을 줄만한 사업적 손실인지 의문이 든다. 대부분 ‘IKEA’라는 관련어 검색으로 이뤄지는 웹사이트 운영에서 오히려 IKEA라는 브랜드 파워가 고스란히 이용되고 있었음을 IKEA는 지적하고 있다고 본다.

우선 웹사이트의 모든 광고를 중단하고 수익이 없는 비영리 웹사이트로 운영할 경우 현재 사용 중인 도메인의 이름을 허락한다는 IKEA의 배려가 통보된 상황이다. Yap는 이 결정에 따르기로 했으며 앞으로 새로운 도메인과 이름으로 비즈니스를 옮기는 계획을 갖고 있다. 그동안 이뤄놓은 비즈니스 매출과 성공을 포기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미 인지도가 높은 도메인을 새로 바꾸기는 쉽지 않을 것이며, 특히 IKEA와의 연결성을 잃은 새로운 이름으로 사업을 이어가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수익을 내지 않는 동안 새로운 웹사이트로 자신의 Follower들을 안내하고 새로운 마케팅을 해야 하는 시간과 엄청난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8년이란 세월 동안 큰 성공을 가져온 도메인 이름을 포기한다는 건 엄청난 타격일 것이다. ikeahackers의 이번 브랜드 도용 사례를 보면서, 많은 블로거들과 웹사이트 운영자들의 큰 참고가 되리라 생각된다. 첫 출발이 개인적이고 비영리적으로 사소했더라도 짧은 시간 안에 탈바꿈하고 무섭게 성장할 수 있는 무대가 온라인이다. 웹사이트를 통한 비즈니스의 성공을 꿈꾸거나 즐기기 이전에 처음부터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여러 가지 사항을 철저히 이해하고 준비하여 관리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온라인의 무대는 국경 없이 24시간을 소통하는 무대이다. 전 세계의 회사와 개인들이 자신들의 정보와 권리를 지키기 위해 민감하게 지켜보고 있다. 그 어디에서보다 국제적인 이해와 감각을 갖추고 경쟁해야 하는 온라인 비즈니스이기 때문에, ikeahackers.net의 운영자 Jules Yap이 소홀히 했던 부분이 너무 순진하고 경솔했으며, 결국 큰 타격이 되었다.

 

관련기사:

http://www.dailymail.co.uk/femail/article-2661504/Ikea-threatens-legal-action-against-popular-fansite-allows-customers-cleverly-modify-furniture

http://www.fastcodesign.com/3031946/fast-feed/ikea-threatens-legal-action-against-furniture-hacking-site?partner=rss

http://www.fool.com/investing/general/2014/06/18/why-shutting-down-ikeahackersnet-is-bad-business.aspx

 

By Angela

You may also like
IKEA의 Ingvar Kamprad, 91세로 스웨덴에서 영원히 잠들다.
북유럽 디자인과 예술 이야기 프로젝트, 신뢰, “오늘도 계속 이어지는 이케아의 상상”
IKEA…북유럽의 주거생활을 지배하다
한국 IKEA를 다녀와서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