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sign / 브랜드 / 샵 / 세계적인 북유럽 디자인, Marimekko…하늘 위에도 꽃피우다

세계적인 북유럽 디자인, Marimekko…하늘 위에도 꽃피우다

Aino-Maija Metsola와 그녀의 작품

 

자연을 좋아하고 아름답게 표현하는 북유럽 디자인… 어두운 겨울 나라에서 살면서도 더욱 색깔로 생동감을 찾아주는 북유럽 디자인… 복잡함보다는 실용적인 심플함, 하지만 늘 곁에서 춥지 않게 마음을 따스히 적셔주는 북유럽 디자인… 이러한 느낌들이 내가 직접 북유럽 땅에 살면서 피부로 느끼고 있는 북유럽 디자인이다. 갈수록 머리 복잡하고 빨라지는 세상 변화 속에 북유럽 디자인을 전 세계 사람들이 찾고 열광하고 갖고 싶어 하는지 이해가 훨씬 쉬워지고 있다.

01-1 01-2

자연에 생동감을 주며 칼라의 마법사처럼 어떤 재료에도 생기를 불러일으키는 Marimekko (마리메꼬). 1951년에 세워진 회사로 전통적인 북유럽 디자인에 그리 긴 역사를 자랑하지는 않지만, 현재 세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다. 미국에 살 때도 여러 디자인 회사에서 Marimekko의 아이템을 선보이고 있었고, Crate & Barrel에서는 Marimekko의 디자인을 도입한 새로운 상품라인을 출시하였다. 대표적인 초창기 패턴, 꽃 Poppy (내가 제일 좋아하는 두 가지 꽃 중 하나기도 하다)로 상징되는 Marimekko는 자연의 소재를 패턴의 모티브로 하면서, 거의 강렬하면서도 심플하게 조화되는 색상의 적용으로 모든 사람들의 기억에 자리 잡는다. 나는 Marimekko를 “패턴과 칼라의 자유로운 개척자”라고 말하고 싶다. 결코 정리되지 않은 자유로운 모습 속에 패턴의 성격을 끌어낼 수 있는 그들의 디자인이 멋지다. 컬러풀하지만, 절대로 색상을 남용하지 않고 절제하는 그들의 정제된 디자인도 존경스럽다.

02

Marimekko Spring 2013

세계적 명성으로 Marimekko는 이제 핀란드, 나아가 북유럽을 대표하는 디자인 아이콘 중 하나가 되어, 이제는 하늘 위에까지 그들의 아름다운 Poppy 패턴을 수놓게 되었다. 요즘 한국에서 북유럽으로 올 수 있는 서울-헬싱키 노선이 생겼는데, 아름다운 꽃들의 향연을 혹시 보신 분들이 계신지…? 2013년부터 핀란드 항공사, Finn Air는 동체 디자인에 Markimekko 디자인을 도입하였다. Marimekko를 대표하는 디자이너들은 무수히 많지만, 고심 끝에 결국 초창기 시절, 지금의 Marimekko를 있게 한 Maija Isola의 클래식 버전으로 결정되었다. 동체의 겉모습뿐 아니라, 담요, 식기 등 Finn Air의 새로운 모습들이 모두 Marimekko의 생동감 넘치는 디자인으로 탄생되었다.

03-1 03-2

새모습의 Finn Air와 Maija Isola

Marimekko가 디자인해 주었다면, 대부분 정열적이고 컬러풀한 색상 적용을 상상했을지 모른다. 하지만, 북유럽 디자인은 합리적이고 기능적이다. 우선 환하게 활짝 꽃핀 동체부터 시작하여 기본적인 색상은 강한 블루와 밝은 그린, 그리고 보조색으로 밝은 회색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는 하늘 위에서 내려다본 핀란드 자연의 색상이라고 한다. 정말 감동적인 디자인 콘셉트다. 기내 서비스에 쓰이는 테이블웨어도 편하고 강한 Porcelain을 적용하면서도 무거운 단점을 10-20% 중량을 낮추며 보완하여, 승객들의 불편을 줄이기도 하였다. 편한 휴식을 돕기 위해 침구는 주로 밝은 그린색만 적용한 따뜻하고 생동감 있는 디자인으로 탄생되었다.

04

Finn Air의 새 단장은 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젖어있는 북유럽 디자인의 현재를 잘 보여주는 모습이다. 척박하고 어둡고 춥기만 할 수 있는 북유럽에서, 나 또한 매 순간 일상에서 좋은 디자인에 감동하고 위로받으며 자연스럽게 무리 없이 적응하는 것 같다. 힘든 자연조건이 이들에게 크리에이티브 한 열정과 감각을 오히려 선물하여, Marimekko처럼 세계적 브랜드와 디자이너가 탄생하는 이유가 된다. 현재 Marimekko의 아름다운 꽃들과 색상으로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세계적 아티스트인 Aino-Maija Metsola의 인터뷰 한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그녀의 일생 첫 번째 Job은? 부모의 딸기농장에서 같이 딸기를 따던 것, 그리고 스칸디나비아에서 가장 사랑하는 것은? 자연과 사계절… 마지막으로 그녀에게 결코 없으면 안되는 것은 “사랑과 희망”이다. 북유럽 디자이너의 순수한 감성과 열정에 내 마음도 따뜻해진다.

by Angela

You may also like
북유럽 커뮤니티 노르딕후스의 일하는 방식, Work Pool
북유럽 핀란드의 세계적 브랜드, iittala를 통해 느끼는 “Design Collaboration”의 전통과 가치
Frozen을 통해 본 영화와 문화의 Collaboration 이야기
유럽으로 가는 새로운 항로, 핀에어 (Finnair)

<1>  댓글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