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sign / 일반 / 북유럽 노르웨이의 자연을 담은 새 여권

북유럽 노르웨이의 자연을 담은 새 여권

지난달 포스팅에서 획기적이고 신선한 디자인의 노르웨이 지폐를 소개했었다. 위인의 얼굴과 고전적인 문장이나 패턴, 단조로운 색상 등의 일반적인 세계 각국의 지폐에 익숙해있던 사람들의 고정관념을 과감히 깨버린 노르웨이의 세련되고 감각적이면서도 그들의 서정성이 묻어있는 아름다운 한 장의 그림 같은 지폐 디자인이었다.

그 이후 2017년 지폐와 함께 새롭게 바뀔 노르웨이 여권과 주민신분증에 대한 디자인이 공개되었다. 아마도 노르웨이는 국가적인 이미지 단장과 Identity 작업을 하는 계획에 본격적으로 들어선 듯하다. 지역별, 단위별로 국가적인 디자인 개혁은 쉽게 이루어질 수 있지만, 국가의 이미지를 결정하고, 전 세계적인 영향력이 지대한 화폐와 여권을 가지고 과감히 디자인 혁신을 한다는 점에 우선 경의를 표하고 싶어진다. 좀 더 예쁘게 정리하고 다듬는 제한적인 작업이 아니라, 모든 것에 자유롭게 시도하면서도 노르웨이 고유의 모습을 표현하려는 국가의 결정과 행동이 놀랍기 때문이다.

노르웨이 경찰은 새여권과 주민증 디자인 공모의 당선작을 발표하였다. 오슬로에 있는 노르웨이 디자인 회사, Neve Design Studio의 작품이다. 2017년부터 쓰일 새로운 노르웨이의 여권도 지폐와 마찬가지로 ‘노르웨이의 자연’을 주제로 하였다. 단조로운 패턴과 밋밋한 느낌의 페이지들로 인식되는 여권의 내지를 노르웨이의 피오르 절벽, 호수, 산으로 아름답게 디자인하였다. 특히 여권 위조를 막기 위한 보호장치로, 내지를 UV 광선으로 비추었을 때, 내지 안의 풍경이 ‘야경’으로 바뀌는 변화는 기술적인 아이디어를 뛰어넘어 드라마틱한 새로운 그림 한 폭을 보는 느낌이다.

01-2

<새 노르웨이 여권의 내지: UV광선에 의해 색상이 바뀐다.>

겉표지도 기존 세계 여권들의 색상과는 전혀 다른 경쾌하면서도 세련된 세 가지 색상을 적용하였다. Coral, Egg Blues, White의 색상은 각각의 거주 신분에 따라 구분되어 발급된다. 상상도 못하던 여권 표지를 보면서 북유럽의 자유로운 아이디어와 감각에 감탄하게 된다. 또한 이러한 새로운 디자인을 마음으로 이해하고 받아들이며 현실화할 수 있는 노르웨이의 국가적 시스템과 정책에 부러움도 갖게 된다.

02<여권표지>

사실 북유럽 국가들 중 디자인적인 면에서 그동안 노르웨이에 대해서는 세계적인 관심이 크지 않았다. 스웨덴, 핀란드, 덴마크에 비해 주목받는 브랜드나 디자이너들이 역사적으로 많지 않았지만, 최근 들어 노르웨이의 국가적인 디자인 지원과 활동, 디자이너들의 세계 진출이 매우 활발해지고 있다. 지난 가을 런던에서 열린 London Design Fesitival 2014에 참가했던 많은 나라중 노르웨이 전시관이 가장 큰 이슈가 되기도 했다. “100% Norway”란 제목으로 열린 노르웨이 디자이너들의 작품 발표에서 그들만이 오랫동안 쌓아온 자연친화적이면서도 실용적이고 미니멀한 디자인 감각을 널리 알렸다.

2017년부터 새로운 화폐, 여권, 신분증으로 세계인들의 답답했던 머릿속 고정관념을 시원하게 날려 버릴 북유럽 노르웨이의 또 다른 디자인 도전이 과연 무엇일까? 너무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By Angela

 

관련글: 2017년에 만날 새로운 북유럽 노르웨이의 지폐:

https://www.nordikhus.com:47780/?p=6749

You may also like
내 상품을 유럽에서 팔아보자 – 유럽 온라인 쇼핑몰 진출 프로젝트
새롭게 다시 태어난 북유럽 덴마크의 의자들
북유럽 온라인 쇼핑에 관한 이야기
북유럽 브랜드 라이센싱 그리고 브랜드 개발에 관해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