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_trust

사람간의 신뢰는 내가 솔직해야 생긴다

고대의 철학자들은 사람의 본성에 대해 연구했다. 사실 그 외에는 연구할 과학이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래서 어떤
철학자는 사람이 선하다는 이론을 펴고, 또 다른 이견도 태어났다. 나는 이들의 연구를 보면서 인간이 인간을
정의하고자 하는 욕심과 마치 신의 입장에서 인간을 평가하려는 오만을 본다. 인간과 그 본성은 모두 다르다.
한 틀에 넣어 생각하려는 그 시도조차 인간스럽지 못하다는 생각을 한다...

aborad_study

북유럽으로의 유학과 이어지는 계획

몇 달 전 스웨덴 로컬 신문, The Local에서는 늘어나는 스톡홀름의 유학생에 관해 취재를 했다. 아주 오래전
“스칸디나비아의 루크와 안젤라” 블로그에서 유럽과 미국의 이민과 문화적 다름에 관해 글을 쓴 적이 있다. 몇 년간
달라진 트렌드와 사회 변화에 맞게 북유럽으로의 유학과 다시 이어질 수 있는 계획들에 관해 이야기한다.
스톡홀름에서의 인용 기사는 “왜 세계의 학생들이 스톡홀름으로 몰려오는가”이고 기자는 Louise Nordström이다...
top_einride

북유럽 스웨덴의 새로운 운송 아이디어 시작

나는 항상 궁금하다. 뭐 한 가지가 좋아서 더 깊이 들어가기도 했지만, 대부분은 잡다한 지식 같은 것들이다. 뉴스를
보면 여러 분야가 나오는데, 그중 Big Idea나 Tech 쪽은 항상 신기해하며 정독하는 편이다. Big Idea는 한국에 없는
뉴스 분야인데, 거시학 정도로 보면 비슷하다. 우주나 인류의 기원, 작은 세포의 데이터 개수나 종류 같은 별 쓰잘머리
없는 아이디어로 기술을 개발하고, 지금까지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상품이 나오곤 한다...

parenting
북유럽의 감성 교육, 아이들과 부모는 모두 인간이다

9월 28일 오전 시간, 나는 촬영 스텝들과 스웨덴 말뫼의 요한 배브만을 만났다. 그는 “스웨덴 아빠”라는 사진
전시회를 열고 있는 스웨덴의 사진작가로 유럽과 미국은 물론, 한국과 호주, 아시아의 여러 나라에서 사진전을 열었다.
그는 아주 우연한 기회에 “스웨덴 아빠” 사진에 대한 동기가 생겼다. 자신도 아이가 있고 육아휴직을 겪은 입장에서
같은 입장의 친구와 이야기를 하다가 사진 몇 장을 찍었다. 그때의 감정으로 여러 명의 스웨덴 아빠들을 만났고..

top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화가, 뭉크(Edvard Munch)

미술을 잘 모르는 사람도 여러 가지로 응용되어 알려진 그의 작품, “절규”를 통해 뭉크(1863-1944)는 알고 있다.
하지만, 그가 북유럽의 노르웨이가 나은 세계적 표현주의 화가라는 사실은 잘 모를 것이다. 우울하고 비관적인
그의 삶과 여자, 사랑에 대한 극단적인 해석들은 현재 우리가 느끼는 북유럽에 대한 환상과는 매우 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가 활동한 20세기 초의 북유럽은 세계열강들의 싸움 속에 가난과 함께 살아가던 암울했던 시간이었다...

venture

해외 창업과 시장 세계화, 어려운 상황에도 멈출 수 없다

지난 금요일자 Forbes에서는 창업 관련 기사가 하나 실렸다. “Sweden : Europe’s Historic, Current, And
Future Innovation Hub”라는 제목으로 다룬 기사는 스웨덴의 여러 유니콘들과 현 상황을 다루었다. 기고는
Ryan Darnell과 Matt Weinberg에 의해서 이루어졌다. Ryan은 뉴욕 주재 Max Ventures의 경영 파트너이고,
Matt은 컬럼비아 경영 대학의 학생이다. 글을 통해 현재 가장 빠르게 움직이는 비즈니스 환경이 왜 스웨덴인가에...

top_nordicSociety
한국이 북유럽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

노르딕후스라는 이름으로 북유럽을 알린지도 7년 정도가 된다. 처음에는 단순한 오해를 바로잡기 위해 시작한 일이
어느새 점점 커져버렸다. 지금은 좀 나아졌지만, 한때는 북유럽이 환상에 둘러싸인 나라라는 시절이 있었다. 이는
한국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그랬고 너무나 아름다운 자연에서 둘러싸여 완벽한 복지 사회에서 산다는 상상을 했다.
그러나 나는 이보다 개인의 생각이 이렇게 다를 수가 있는가에 더 스웨덴이 끌렸었다...

top_sustainability

글로벌 트렌드인 sustainability, 지속 가능성을 단순하게 이해하자

10년도 지난 트렌드인 지속 가능성이란 말이 내 머릿속에 다시 들어온 건 어느 대기업의 워크샾에서였다. 대형
프로젝 전에 실시하는 사전 조사 차원의 워크샾이었는데, 시장과 문화 트렌드 외에 지속 가능성이란 단어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았다. 나는 스페인의 아르마다가 절대 패할 수 없다며 덤비다가 드레이크에게 패한 교훈이 그르다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지금까지 잘해왔으니 이제 세계를 리드해 보라고 등을 두드려주고 싶었다...

Edu & Society

부정부패한 북유럽 사회  <0>

Graphic By JackintheBox, CC BY-SA 4.0, Wikimedia 덴마크, 뉴질랜드, 핀란드, 스웨덴, 스위스, 싱가포르, 노르웨이…  이 순위는 작년도 국가 반 부정부패지수이다.  이 순서는 지난 10여 년간 거의 변동이 없었고, 다만 이 순위를 만든 숫자의 변화가 있었다.  2012년과 비교하여 91점이던 공동 1위의 숫자가 89점이 되었다던가 2017년 스웨덴과 핀란드가 갑자기 84점으로 추락하며 1위...
Read More
Edu & Society

정상과 비정상의 사회  <0>

Photo by Gerd Altmann from Pixabay 금방 머리에 떠오르는 착한 아이 신드롬, 정상적인 생활, 중용에 근거한...
Read More
Immigration

달라지는 이민 추세, “살아보고 결정하면 안 될까?”  <0>

Photo by Claudio Schwarz / @purzlbaum on Unsplash 북유럽 이민이나 유학에 관한 얘기를 하지만, 나는 기본적으로 이민에 비판적이다.  이민이 나쁘다 좋다는 얘기가 아니다.  이민은 살아가는 수단의 하나일 뿐 결코 동아줄이 될 수 없다는 생각이다.  그 가장 큰 이유는 나의 삶의 가장 중요한 것은 나 자신이지, 환경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역설적인 발견은 내가 이민을 시작한 지 한참만에, 그리고 나와 주변의 수많은 경험을 참조하며 일어났다.  나는 아주 약간의 환경을 바꿀 수 있다면 큰 발전 가능성이 보이는 여러 아이디어를 본다.  한편으로 사람들도 보인다.  아직 한국에서 너무 빠른, 또는 너무 늦거나 포화단계에 들어가 힘들어 보이는 희망의 다른 이름들을 본다.  이민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의 삶을 통째로 바꾸어야 한다거나, 내 전부를 걸고 베팅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유학이나 연수같이 다른 이유에서라도 살아볼 기회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내가...
Read More
Living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애국의 입장에서 본 각 나라들의 상황 변화  <0>

나는 개인을 지지한다.  개인의 우수함을 믿으며 그 개인이 사회와 국가를 만든다고 생각한다.  짧은 기간 이 둘의 상태가 전혀 다르게 보인다고 할지라도 결국 국가는 개인의 우수함과 천박함을 바탕으로 만들어진다고 느낀다.  그래서 국가보다 개인이 우선하며 국가를 관리할 정부는 작고 강한 것을 선호한다.  지극히 내 생각이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정부의 중요성이...
Read More

Most Popular

mainad_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