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_basicrule
북유럽과 유럽의 가치, 기본에 충실한다

2주간의 여행을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왔다. 운동을 좋아하지 않아서인지, 나이가 더 들어서인지, “시차는 사치다”라고
외치던 호기는 찾을 수 없고 한동안 멍한 시간들을 보냈다. 짧지만 길게 보냈던 여행 중에 나를 다시 생각하게 만든
것이 있다. 항상 기본을 생각하자는 것이다. 로마 제국의 화려한 영광과 스페인 제국의 힘은 이제 한물간 이야기가
되었다. 수치 따지기 좋아하는 사람들같이 사실로만 봐도 옛 영광의 건재함은 한풀 꺾였다...

treetop

덴마크의 숲을 한 눈에…The Treetop Experience

북유럽의 여름은 특히 숲이 싱그럽다. 그동안의 추위와 어둠에 움츠러 있던 동물들과 울창한 나무들이 여름의
늦은 밤까지 햇빛을 받아 힘을 얻는다. 밤이 되었지만, 숲 속을 산책할 수 있고, 새들의 지저귀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그래서 북유럽 여름은 자연과 더욱 가까워지고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기간이다. 북유럽 덴마크에서 싱그러운
여름을 보내고 있다면 코펜하겐에서 남쪽으로 조금만 내려가보자. Haslev 하슬레우에 위치한...

top_pure
북유럽의 솔직함과 투명함에 대해

투명함은 다른 문화에서 그렇게 목을 매는 사회적 시스템들을 운영하고, 내가 앞으로 살 미래, 그리고 그다음 세대가
살아나갈 사회를 정확히 보여준다는 점에 빠질 수 없는 요소이다. 지금 한국에서 은퇴 후 자신의 생활을 그릴 수 있는가.
그다음 세대가 어떤 사회에서 어떻게 살아갈지 예측할 수 있는가. 북유럽의 사회적 시스템은 이 미래를 보여준다.
미래에 대한 예측 가능성이 안정과 자신감을 주고 보다 큰 도전과 행동으로 이어지는 실행이 된다...

top_eaul_imm

이민과 평등

자연계 전체가 불평등하게 느껴진다. 힘이 센 동물들의 생존방식이나 식물의 군락들도 그렇고, 심지어 같은 동물
끼리도 서열과 사회성이 정해지는 걸 보면 그렇다. 하물며 존엄한 인간의 사회에선 더욱 당연하게 느껴질 것이다.
북유럽의 아동들을 상대로 한 실험에서 일정 시간이 지나면 한 아동이 장난감을 몇 개씩 독차지하는 것을 발견했다.
반대로 나머지 아동은 장난감을 갖지 못했다. 자유 시장경제에서 자본과 독점의 논리는 이해 가능한 가치다...
edu01

북유럽을 통해 달라진, 아이들과 함께 하는 나의 모습과 생각

나는 한국에서 70년대부터 교육을 받고 쭉 자라오다가 90년대 미국으로 건너가 학업을 하고 미국 생활에 오랜
세월을 적응하며 지냈다. 처음 미국에서 아이들을 낳고 키울 때 내가 배웠던 한국 교육의 기억들과 그 안에서
느낀 점들, 미국 와서 한국에서 배웠던 것들을 떨쳐버리느라 고생했던 내 후회와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들에게
나의 나쁜 경험들을 물려주지 않으려고 미국식 교육에 관심을 갖고 스스로 여러 가지를 배워가며...

kalles

스웨덴 사람들이 즐겨 바르는 Kalles

스웨덴에 가기 전부터 우리 집 식탁에 자주 올라오는 튜브 Tube가 하나 있다. Kalles 칼레스라고 쓰여있는 파란색
포장에 빨간 뚜껑이 인상적인 모습이다. 특히 개구쟁이처럼 보이는 금발머리 소년이 Kalles의 정품임을 알려주는
제품 심벌이기도 하다. 달걀을 좋아하는 루크와 나는 삶은 달걀 위에 어김없이 Kalles 튜브를 꾹 눌러 짜 얹는다.
Kalles의 신기한 생김새나 우리의 먹는 방법을 보다가 ‘어디 나도 한번~’ 하면서 함께 짜먹던 친구들은...

0242
미국과 유럽의 대중 교통

대중 교통은 여러분도 잘 아시다시피 시민의 발 노릇을 해주는 중요한 수단입니다. 한국에 살때는 당연히 생각했던
대중교통이 막상 사라져버린 미국에서의 17년을 생각해보면, 어떻게 생활을 했을까 궁금해 지기도 합니다. 사실
대중교통 수단은 자본주의의 산물은 아닙니다. 시민들이 소득과 상관없이 운송의 수단을 갖게 해주는것, 그것도
국가가 참여하고 일정의 손실분을 보조해주는 시스템이라면 더욱 그렇고 하루 24시간 내내 날씨와 상관없이
운행을 해 주는 시스템이라면 더욱 공공 이익을 위해 존재한다고 볼수 있습니다...

minimalismqoutes

미니멀리즘을 마음으로 느끼게 해주는 12개 Quotes

2018년 새해를 시작하며, 새로운 계획을 만들기 보다, 쓸데없이 내 마음에 움켜쥐고 있던 여러 가지를 더 많이
내려놓고 가볍게 지내는 한 해를 계획하고 있다. 북유럽에서 나를 변화시킨 모토인 ‘라곰 Lagom
(Just right amount / 딱 적당한)’의 마음은 한해 한해 새로운 행복을 찾아주고 있고, 삶의 무거움과 욕심에 지치고
힘들어하는 주변에도 Lagom을 알리고 싶은 마음이다...

Edu & Society

북유럽식 행복의 근본, “자식과 헤어질 준비를 한다”  <0>

Photo by Mikkel Heriba / VisitDenmark.dk 누구나 행복을 찾고, 의미 있는 삶을 살기 바란다.  이 글에 스파크를 일으킨 건 한국의 자식 사랑이었다.  동물을 포함하여 세계의 어느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지 않을 수가 있을까.  어느 부모가 자식이 행복하고 편히 살기를 바라지 않을 수가 있을까.  그런데 이 자식들이 자신뿐 아니라 부모의 삶마저 앗아가는...
Read More
Immigration

해외 창업과 시장 세계화, 어려운 상황에도 멈출 수 없다  <0>

Credit : Lang Center at Columbia Business School 지난 금요일자 Forbes에서는 창업 관련 기사가 하나 실렸다.  “Sweden : Europe’s Historic, Current, And Future Innovation Hub”라는 제목으로 다룬 기사는 스웨덴의 여러 유니콘들과 현 상황을 다루었다.  기고는 Ryan Darnell과 Matt Weinberg에 의해서 이루어졌다.  Ryan은 뉴욕 주재 Max Ventures의 경영 파트너이고, Matt은 컬럼비아 경영 대학의 학생이다.  글을 통해 현재 가장 빠르게 움직이는 비즈니스 환경이 왜 스웨덴인가에 대해서 이야기하며, 앞으로의 상황도 예측한다. 나는 지난 시간을 통해 한국의 창업 환경이 어떻게 시작되었으며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까에 대해 고민한 적이 있었다.  현재 한국의 상황이 문제라기보다, 다른 리더들은 어떤 환경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판단으로 메모를 남긴다.  지난 10여 년간 스웨덴은 혁신 센터라는 비즈니스 허브를 만들었다.  나도 여러 번 방문하고 담당자들과 교류하고 있는 지역 허브들은...
Read More
Living

노르웨이는 이미 전기차 시대  <0>

Photo from theLocal.no 노르웨이에서 지난 3월의 자동차 판매 기록은 큰 의미로 남았다. 처음으로 전기차의 판매가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절반을 넘어서는 한 달이었기 때문이다. 노르웨이 도로 교통 정보 위원회 (Norway’s Road Traffic Information Council)의 발표에 의하면, 2019년 3월의 총 18,375대의 자동차 판매 등록 차량 중 58.1%에 달하는 10,732대가 전기차였다. 특히, 이중 5,315대는 전기차 회사인 테슬라 Tesla의 Model3 (TSLA)이라는 모델이었는데, 단일...
Read More

Most Popular

mainad_business